• KAF 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190826 아프리카에서 키우는 희망 [한국일보]

관리자 / 2019-08-26 오후 2:43:00 / 111

에티오피아에는 '희망(HOPE)'이라는 이름의 유일한 아마추어 여자 야구단이 있다. 수도 아디스아바바 근교의 'LG-KOICA 희망직업학교' 여학생들이 그 주인공이다. 가부장적 문화가 강한 에티오피아에서 쉬는 시간에 주로 교실에 남아 있는 여학생들을 위해 만들어진 팀이지만, 이제는 그 실력을 인정받아 올해 국내에서 개최되는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도 초정받았다고 한다.


7월 초 에티오피아 방문 계기에 희망직업학교를 찾았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현지 LG전자 에티오피아 지사와 함께 민관 협력사업으로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이 학교는 양질의 직업교육을 무상 제공하며 졸업생 취·창업률 100%를 달성 중이다. 제조업을 적극 육성 중인 에티오피아에 긴요한 우수 산업인력을 양성할 뿐 아니라 한국전쟁 참전용사 후손들에게는 특별전형 입학 기회를 주고 있다. 희망직업학교는 이름 그대로 실업률이 높은 에티오피아 청년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



첨부파일

하단 로고

주소(04519)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1길 39
사랑의열매회관 3층

전화02-722-4700 FAX02-722-4900 E-MAILkaf@mofa.or.kr
Copyright ⓒ 2018 The Korea-Africa Foundatio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