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F 소식
  • 공지사항·보도자료
공지사항·보도자료

[보도자료(외교부)] 강경화 장관, 가나 진출 우리 수산기업 현장방문

관리자 / 2019-07-15 오후 3:39:00 / 123

□ 강경화 장관은 7.13.(토) 오후 한-가나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가나 최대항구이자 우리 교민 최대거주지인 테마(Tema)지역에 소재한 우리 수산기업(코스모 참치가공공장)을 방문하여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 가나에서 한인사회는 1960년대 후반부터 원양어업 중심지인 테마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현재에도 우리 교민 대부분(800명 중 약 700명)이 동 지역에 거주하고 있음. 1960-70년대 조업하던 원양선단은 현재 모두 철수하였으나 일부 선장과 주재원들이 가나에 남아 현지 회사와 합작하여 수산업체를 설립하였으며, 현재 약 12개의 우리 수산 기업들이 활동


□ 강 장관은 우리 원양·수산업계 종사자들이 1960년대 후반부터 서아프리카에 진출하여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한국과 가나의 경제발전에 기여해온 노고를 평가하고, 현지 대사관을 중심으로 정부차원에서도 가나 진출 우리 기업 및 교민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o 아울러 강 장관은 서아프리카기니만 지역에서 해적사건이 증가하고 있는만큼 정부로서는 가나정부와 함께 안전조치를 강화해 나가고자 하나, 기업 및 개인 차원에서도 각별히 안전에 더욱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ㅇ 강 장관이 방문한 코스모 관계자는 현재 대서양에서 어획한 참치를 가나 현지 직원 약 1,200명을 고용하여 가공처리한 후 대부분을 유럽으로 수출(OEM)하고 있다고 하면서 양질의 고용창출과 사회공헌활동 등을 통해 우리 수산업체들이 테마 지역경제 발전에 상당한 기여를 해오고 있다고 소개하였다. 
   - 현지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베트남, 태국, 파푸아뉴기니 업체와의 경쟁 심화, △현지 인건비 지속 상승, △소규모 내수 시장 등 어려움이 상존하나, △한국어선을 통한 안정적인 참치 공급확보 용이성,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건비, △유럽 수출시장과의 가까운 지리적 거리 등 비교우위를 가지고 있어 가나에서의 수산업체 전망을 긍정적으로 평가함.   


□ 강 장관은 올해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국가로 예상되는 가나가 최근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 사무국*을 유치하게 되어 우리 기업들의 가나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기존에 진출해 있는 기업들이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관계기관**들이 합심(Team Korea)하여 적극 지원하겠다고 하였다. 
    * 7.7.(일) 제12차 AU 특별정상회의에서 가나를 AfCFTA 사무국 유치국으로 선정
    ** 가나소재 우리 정부기관 현황 : 한국국제협력단(KOIC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수출입은행,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붙임 : 1. 보도자료 사진
       2. 가나 약황.  끝.


하단 로고

주소(04519)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1길 39
사랑의열매회관 3층

전화02-722-4700 FAX02-722-4900 E-MAILkaf@mofa.or.kr
Copyright ⓒ 2018 The Korea-Africa Foundation
All right reserved.